본문 바로가기

투자전략/올웨더 배당성장 듀얼모멘텀 전략

배당농부의 올배듀 전략 - 투자원칙5 : 위기를 기회로

 올웨더 듀얼모멘텀 배당성장 전략의 마지막 원칙은 "위기를 기회로" 입니다.

경제위기가 곧 기회라는 사실은 모두들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중요한 건 어떻게 위기를 판단하고, 어떻게 대응하여 기회로 만드냐는 것입니다.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같은 짧은 소형 악재는 1년에 수회 발생하고, 1997년 IMF, 2008년 금융위기같은 대형 악재는 10년에 한 번 정도 온다고 합니다. 이 위기는 곧 기회이기 때문에 어떻게 대응하냐에 따라서 큰 이익을 얻을 수도 있고, 큰 손해를 입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 올웨더 포트폴리오는 소형 악재에 대응할 필요가 없습니다. 소형 악재로 생긴 변동성만큼 리밸런싱을 통해 베타투자 이익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대형 악재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대형 악재인 경우에는 올웨더 포트폴리오도 MDD(Maximum DrawDown, 최대손실)가 -10% ~ -20%까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단순히 악재가 생기면 주식을 매도하는 게 답일까요? 처음에는 대형 악재인지 알 수 없습니다. -2%, -4% 등 작은 악재가 반복되면서 어느날 갑자기 -10%가 뜨면서 대형 악재가 시작됩니다.

2008년 금융위기를 겪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런 대형 악재에는 매도에 걸어둬도 매수하는 사람이 없어서 매도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도 발생합니다. 하한가 2~3번 맞고 나서야 사는 사람이 나옵니다. 근데 그때쯤 팔면 오히려 손해라서, 차라리 흔히 말하는 존버를 하는 것이 확률적으로 더 이득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악재에 대응해야 할까요?

1. 소형 악재인지 대형 악재인지 판단할 수 있는 본인만의 기준(이하 판단기준1)을 정하고, 기준에 따라 기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합니다.

2. 소형 악재는 곧 기회이므로 듀얼모멘텀에 할당된 10%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추가 자금을 투입합니다. (더 큰 보상을 위해 레버리지를 일으켜 자금을 투입할 수 있으나, 경험을 토대로 조심스럽게 판단해야 합니다.)

3. 대형 악재는 악재 초기(판단기준1)에 주식비중 30%를 바로 매도하고(악재 초기에는 저가 매수세가 강하기 때문에 매도할 수 있습니다), 주식을 매도한 자금 30%와 듀얼모멘텀에 할당된 10%를 합하여 총 40%의 자금으로 미국 장기채권을 매수합니다. (주식비중 30%를 일시에 매도하는 것이 내키지 않는 분들은 15%만 매도하고, 추가 악재가 발생하면 나머지 15%를 매도하는 등의 방법도 고민해볼 만 합니다. 때로는 미국채마저도 폭락할 수 있기 때문에 장기채권 40% 대신 장기채권 35%, 금 5% 비중을 추가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4. 대형 악재가 최악의 국면에 도달하고 FED가 금리인하하면, 장기채권 15% 비중만 남기고 서서히 40%를 분할하여 매도합니다. 장기채를 매도하고 달러를 보유한 상태로 기다리다보면 환율이 급격히 상승하여 2천원대까지 오르게 됩니다. (여기서 핵심은 금리인하가 시작되면 장기채 수익율이 크게 늘지 않기 때문에 장기채를 들고 있는 것보다 환차익을 거두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그때부터 환율이 요동치면서 변동성이 커지는데, 이때 환차익으로 큰 이익을 보게 됩니다. (장기채를 매도하고 바로 주식을 사면 어떨까 생각도 할 수 있겠지만, 환차익을 얻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주식은 확실히 상승추세가 되고나서 매수해도 늦지 않습니다. 금융위기에는 쌍바닥이 아니라 트리플 바닥이 나와야 바닥이 다져집니다.)

5. 최악의 국면에서 벗어나 달러인덱스가 최고점에 이른 후 하락하려고 하고, 주식이 상승추세로 전환되었다고 판단되면(판단기준2), 달러를 매입하고 4달 동안 매달 자산의 10%씩 주식을 매수합니다. 총 40%의 비중으로 주식을 매수하게 됩니다. (이때, 환율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막기 위해, 달러를 매입하지 않고 헷지된 국내상장 미국주식ETF를 매수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018년 FED 금리인상 대형악재 간 판단기준 적용시기

 

 

자, 그러면 판단기준 2가지를 알아야 위 매뉴얼을 따라갈 수 있겠죠? 제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께 스스로 고민하고 생각하실 수 있는 시간을 드리기 위해, 지금 당장 배당농부의 판단기준을 알려드리지 않겠습니다. ^^
스스로 고민해보셔야 제 판단기준을 말씀드렸을 때 명확히 이해하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고민한 판단기준은 주말에 댓글로 적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드림 2020.02.14 11:00

    좋은 글 감사합니다
    판단기준 댓글도 기대됩니다

  • 행복한 배당농부 2020.02.14 12:54 신고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Rehab 2020.02.15 09:36

    저는 이제 6개월차 투자자인데요 요즘 배당농부님 글들 읽으면서 참 많이 도움이 됩니다. 미리 알았더라면 더 좋았을 걸 하면 아쉬워한답니다 ㅎㅎㅎ 감사합니다

  • 행복한 배당농부 2020.02.16 12:32 신고

    본문에서 말씀드렸던 판단기준 1, 2에 대한 저의 생각은 다음과 같습니다.

    판단기준1 : SPY ETF가 하루에 -3% 이상 하락하거나, 5일 전 가격보다 -5% 이상 하락하는 경우에는 대형악재로 판단합니다.

    소형악재로 판단하고 자금을 추가 투입하는 것은 악재 발생 후 5일 후 가격이 -5% 이상 하락하지 않음을 확인하고 들어가야 합니다.

    판단기준2 : 대형 악재가 발생한 날부터 14일 동안 대형악재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입니다. 14일을 기다리는 동안 대형 악재가 발생하면 다시 14일을 기다립니다.

    제가 2008년 1월 이후로 테스트해본 결과, 판단기준1에 의해 대형악재 대부분은 적은 피해로 회피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판단기준2에 의해 14일을 기다리고 나서도 대형악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10회 정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기다리는 날짜를 21일, 28일로도 바꿔보았는데 그럴 경우에는 이미 악재를 거치고 많이 오른 상태에서 매수하게 되기 때문에 14일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합니다. 자금의 10%만 투입하고, 4달에 걸쳐 40%를 투입하기 때문에 리스크는 매우 적습니다.

  • 드림 2020.02.17 08:14

    감사합니다

  • 초보투자자 2020.03.08 17:52

    그럼 장기채를 팔고 달러를 보유하다가 환율이 2000원을 넘기면 원화로 바꾸고 있다가 상승추세가 나타나면 원화를 달러로 바꾸어 주식을 산다는 말씀이지요?

  • 볼까만사춘기 2020.03.25 17:45 신고

    위기를 기회로의 전략에 많이 공감합니다.
    결국 이 위기가 매도시점인 것 같습니다 (미국주식의 달러로, 달러를 원화로)
    그런데 다시 재진입 시점이 참 어려운데요, 2주 동안 3%가 발생 안하면 10%씩 4번에 걸쳐서 들어간다는 말씀이신거죠? 그러다 3%가 발생하면 다시 회수 하는건가요...?

  • 배당이 2020.05.14 17:45

    듀얼모멘텀 검색하여 선생님 블로그를 알게되었습니다.
    이제 막 ISA계좌 만들었고 포트폴리오 첫 투자 해보려고 공부중입니다.
    소중한 지식나눔 정말 감사드리며, 이제 막 투자공부하는 투생아인데... 멍청한 질문이겠지만 답변 부탁드립니다ㅠ

    4번 설명에서
    장기채를 매도하고 달러를 보유한 상태로 기다리다보면 환율이 급격히 상승하여 2천원대까지 오르게 됩니다.
    그때부터 환율이 요동치면서 변동성이 커지는데, 이때 환차익으로 큰 이익을 보게 됩니다.
    => 라고 써주셨는데
    미국장기채 매도하고 받은 달러를 가지고 기다리다가 환율이 고점을 찍었을때 원화로 환전하고,

    5. 최악의 국면에서 벗어나 달러인덱스가 최고점에 이른 후 하락하려고 하고, 주식이 상승추세로 전환되었다고 판단되면(판단기준2), 달러를 매입하고 4달 동안 매달 자산의 10%씩 주식을 매수
    => 4번과 5번 과정 중간에 환율이 저점을 찍었을때 원화로 바꿨던 현금을 달러로 바꾸라는 말씀이신가요??
    제가 제대로 이해했는지를 모르겠습니다 ㅜㅜ

    장기채매도 후 생기는 달러는 어떤과정으로 원화로 환전할수있는건가요?? 환전수수료 절감을 위해 어떻게 할수 있는지도 답변 부탁드립니다~

    • 행복한 배당농부 2020.05.16 22:14 신고

      잘 이해하신 것 같습니다.
      장기채가 급등하고 주식시장이 폭락하기 시작하면 장기채를 적정한 수익을 보고 매도합니다. 환율이 계속 오를다가 더이상 오르지 않는 때가 되고 달러스왑이야기가 나오면 달러를 원화로 환전합니다.

      원화를 달러로 환전하는 시기는 환율 추이를 보시면서 조금씩 바꾸시면 됩니다. 어느 누구도 환율이 언제가 가장 낮은 지는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환전하는 방법은 해외주식 어플에서 가능합니다. 만약 환전이 어려우시면 증권사에 전화하시면 친절하게 알려줍니다^^

  • 곰탱 2020.06.13 14:13

    좋은글 감사합니다. 항상 올웨더를 하면서도 매수매도타이밍에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큰 도움이되엇습니다.

    질문있는데요, 그럼 위기가온뒤 주식을매도하고,
    채권가격이상승한 것도 매도한뒤에, 환율상승으로 환차익까지 본뒤에, 주식이 오르는 시점에 분할해서 40프로를 산뒤에. 그뒤에 채권을 사면되는건가요?
    올웨더를 다시 원상복귀시키는 시점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박철 2020.07.03 19:17

    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소형악재인지 대형악재인지 판단하려면, 악재가 생기고 나서 최소 5일은 있어야 하는건 이해했습니다(악재발생 5일이후 spy -5% 여부에따라서 -5%가 안빠지면 소형악재로 듀얼모멘텀10%는 주식으로 비중늘림 / -5%가 빠지면 대형악재인걸로 판단)

    근데 순서상으로
    일단 악재(하루만에 -3%, 5일간 -5%)가 발생되면 대형악재라고 인식해서 주식30%는 모두 매도하잖아요.
    그러고나서 5일지나서 -5%가 추가로 빠지지않으면 "아! 대형악재가 아니라 소형악재였구나!" 라고 판단해서 듀얼모멘텀에 10% 주식추가인가요? 그렇게되면 소형악재라고 인식된 시점(악재발생이후 5일이후)에는 주식이 전체 비중의 10%인건가요? 나머지는 이미 첫악재때 모두 주식팔고 채권비중늘린상태 그대로이구요?